TODAY 2018년4월22일 日曜日

“노래는 ‘살아있는 예술’… 사람은 가도 노래는 남죠”

‘가사랑’ ‘돌리고 돌리고 돌리고’ 도훈

기사작성 08-01 리쿼코리아
댓글 0 Print 글주소
어렸을 적 동요보다 가요 더 즐겨
나훈아의 狂팬… 팬클럽도 만들어
‘가사랑’ 덕분에 노래교실 불려다녀

df0ebaf69e356e5d2ca0445f26ed4381_1454055

가수 도훈은 그가 처음 작사·작곡한 ‘가사랑’ 덕분에 유명해졌다. 전국의 수많은 노래교실에서 가사랑을 강의 곡으로 선택했고, 그 바람에 그는 600곳 넘는 노래교실을 다녔다. 사진제공 도훈

 

 

가수 도훈(본명 김광석)은 사업가다. 한때 유명 스포츠의류를 운영하며 승승장구했다. 지금은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에서 노래방과 카페를 운영한다. 그 와중에 가사랑이라는 노래를 히트시켰다. 그 덕분에 전국의 노래교실을 600군데 넘게 다녔다. 남부러울 것 없는 그, 그러나 도훈은 지금도 노래가 간절하다.

 

지독히도 가난했다. 세 살 때 어머니가, 다섯 살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. 남의 눈치를 많이 보고 자라 일찍 철이 들었다. 어머니의 사랑이 그립다 못해 한()으로 남았다.

 

다행히 가요에 일찍 귀를 열었다. 5~6살 때 동요가 아닌 가요를 불렀다. 노래는 그에게 유일한 위안거리이자 취미였다. 오죽하면 초등학교 소풍 때 친구들 앞에서 부른 노래가 나훈아의 머나먼 고향이었을까. 학창시절에는 합창단에 들어갔을 정도로 실력이 나쁘지 않았다. 가수의 꿈을 꾸게 된 것도 그 즈음이다. 허나, 곤란한 생활 탓에 그 꿈은 일찍 접었다.


부모 생각하며 만든 노래 가사랑

그는 나훈아의 ()이다. 틈만 나면 쫓아다녔다. 물론, 지금도 그 사랑은 식을 줄 모른다. 급기야 2000년대 초, 공식 팬클럽 나사모’(나훈아를 사랑하는 모임)를 만들어 서울지역 회장을 맡았다. 그러다 나훈아 작곡가로 꽤 알려진 박정웅 선생을 만났다. 좋은 기회라는 생각에 그의 밑에서 노래공부를 했다.

 

서서히 음반 욕심이 나기 시작했다. 곡을 받았지만 그와는 잘 맞지 않았다. 생각다 못해 직접 곡을 써보기로 맘먹었다. 글을 잘 쓰는 것도 아니었다. 작곡은 아직 멀었다. 어느 날 노래방의 곡을 다 세어보니 아는 곡이 1000개가 넘었다. 자신감이 생겼다. 부모님을 생각하며 글을 쓰고 곡을 붙였다. 그렇게 생애 처음 만든 곡이 가사랑이다. ‘가슴 속의 사랑을 줄인 말이다. 그 사랑은 물론 부모를 향하고 있다.

 

한 번 해보니 대충 감이 잡혔다. 어렵게 생각할 필요가 없었다. 내 지나온 과거, 내 바람, 그것들로 노래를 만들면 될 듯했다. 이후 돌리고 돌리고 돌리고’ ‘상팔자’ ‘아 좋아요등 여러 곡을 썼다. 내친김에 더 만들어 선후배들에게 골고루 나눠줬다. 그 곡들은 꼭 내가 아니어도 선후배 누군가를 통해 빛을 볼지 모른다는 생각에서다.

 

그가 어렵게 큰 때문인지 넉넉지 않은 선후배들을 잘 챙긴다. 정말 노래가 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하는 이들을 많이 돕는다. 그래서 그의 카페엔 늘 내일을 꿈꾸는 예비 트로트 스타들로 북적인다.

 

노래는 살아있는 예술이에요. 남인수, 현인, 김광석 이런 분들은 모두 이 세상 사람이 아니지만 그들의 노래는 계절에 따라, 혹은 분위기에 따라 살아 움직이잖아요. ‘이 세상에 태어나 제대로 된 노래 하나 남기고 죽으면 얼마나 행복할까하는 생각을 종종 해요. 물론 전국의 노래방에 제 곡이 들어가 있으니 어느 정도의 꿈은 이뤄진 셈이죠. 그곳에서 제 노래가 불리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 참 행복해요.”

 

케이블 트로트 세상만사진행

최근 들어 그는 여러 케이블 방송에서 MC를 맡았다. 9월부터는 실버TV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트로트 세상만사를 진행한다. 무대는 그의 카페다. 그는 이 방송에서 트로트가수 6~8명과 함께 트로트 얘기, 사는 얘기를 나눌 예정이다. 캐스팅도 유명, 무명 가리지 않고 그가 직접 담당한다. 첫 녹화는 이달 18일이다.

 

꿈을 크게 가지라고 했지만 그보다 행복을 아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. 내가 잠잘 수 있는 행복, 먹을 수 있는 행복, 누구와 얘기할 수 있는 행복, 이런 것들이 한없이 소중하죠. ‘작은 행복을 아는 사람, 도훈으로 기억됐으면 좋겠어요.”

 

그는 행복을 꿈꾸며 노래하는,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가수다.

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: 리쿼코리아
Copyright© 리쿼코리아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0
0